병원 소식
Home 병원 소식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글 검색
소변 검사에서 소변이 피가 섞여 나온다고 합니다. 뭐가 잘못된 걸까요?
일산연세참비뇨의학과 조회수:1910 175.192.134.172
2016-02-16 17:40:31

Q . 소변 검사에서 소변이 피가 섞여 나온다고 합니다. 뭐가 잘못된 걸까요?

 

A :

육안으로 소변이 빨갛게 보이는 수준이 아니라면, 단지 소변검사에 피가 섞여 나오는 것은 큰 문제는 아닌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 확률적으로도 아무 문제 없이 소변에 아주 소량의 피가 섞여 나오는 것이 검출 된 경우가 가장 많습니다. 검사에서만 검출 될 정도면 출혈 양도 매우 적은 양이므로 빈혈을 걱정할 일도 전혀 아닙니다. 다만 소변 검사에서 피가 검출되는 현상이 소변이 만들어지고 이동하고 보관되는 장기인 신장, 요관, 방광, 전립선, 요도 등의 질병에 의한 경우들이 있으므로, 이런 경우에는 한 번쯤 추가 검사를 해 보시도록 권유 합니다.

 아무 문제 없이 체질로 피가 나오는 경우를 제외하면, 피가 나올 수 있는 질환은 크게 염증과 결석 그리고 암으로 나누어 설명 할 수 있습니다. 일단 염증인 경우에는 애초에 시행 한 소변검사에 피 성분 뿐이 아니라 염증세포가 함께 검출 되는 사례가 대부분이고, 빈뇨, 급박뇨, 배뇨통  등의 증상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이런 상태에서 혈뇨가 검출 되는 경우엔 염증을 치료 하여 혈뇨가 사라지는지 확인 하면 됩니다. 검사에서 염증을 동한하지 않은 경우엔 요로 결석이나 드물긴 하지만 암 발생에 대해서도 검사를 하게 되는데, 이런 경우 방광내시경과 CT를 찍으면 속 시원하게 이상이 있나 없나를 알 수는 있으나, 그리 심하지 않은 혈뇨에 속 시원하려고 이 두 가지 검사를 하는 것은 오히려 과한 진료가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소변 검사에만 검출 되는 정도의 혈뇨라면 신장과 방광을 보는 초음파 검사와 소변에 암세포의 존재를 확인 하는 정도로도 충분한 경우들이 많으므로 일단 이 정도 검사를 하고 이상이 없다면 큰 걱정은 안 하셔도 됩니다. 이상이 있더라도 증상이 없이 소변검사 이상으로 발견 되는 경우엔 결석이든 암이든 아주 초기일 가능성이 높으니 오히려 운이 좋았다고 생각하시는 편이 더 맞습니다.

 비뇨기계의 이상을 발견하기 위해 하는 검사 중, 소변검사는 아주 간단하고 유용한 검사이니 몸에 이상이 없더라도 1년에 한 번쯤은 꼭 검사를 해 보시길 권합니다. 다만 소변에 피가 나온다고 해서 혹시나 암일 수도 있다는 말씀을 들으셔도 심각한 상태일 확률은 매우 낮으니, 이런 경우에는 너무 놀라지 마시고 편안한 마음으로 가까운 비뇨기과를 찾아 검사를 받으시길 권해 드립니다.

 

원문기사 링크 : http://www.sporbiz.co.kr/news/articleView.html?idxno=5942

댓글[0]

열기 닫기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