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소식
Home 병원 소식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글 검색
요로결석 정기검사가 필요한가요?
일산연세참비뇨의학과 조회수:1679 175.192.134.172
2016-02-17 19:02:39

 

Q. 요로결석 정기검사가 필요한가요?

 

A.

질문하신 분의 말씀대로 요로결석은 매우 심한 통증을 일으키는 질병이고, 재발 가능성이 높은 질병입니다. 재발율이 높은 병이기는 해서 10년 이내에 50% 정도의 환자가 재발을 경험한다고 합니다만, 그 재발이 1-2년 만에 생기는 경우가 많지는 않으므로 너무 아팠던 경험에 검사를 남발 할 정도는 아닙니다. 몸에 해가 없는 적절한 검사를 찾아야 할 것입니다.

요로 결석을 알아내기 위한 검사로는 초음파 검사, 경정맥요로조영술, 전산화 단층촬영(CT) 등이 있습니다. 단번에 완전한 검사를 하려면 CT를 이용하면 되는데, 결석의 위치와 크기를 단번에 알아 낼 수 있을 뿐 아니라, 아주 작은 결석도 알아내는 장점이 있습니다. 반면에 CT는 일반 X선 촬영의 수십 배의 방사선양을 조사하게 되는 단점이 있습니다. 결석의 증상이 있을 때는 가장 확실한 검사이긴 하지만 질문 하신 분 처럼 현재 결석의 증상이 없음에도 재발을 우려하여 촬영을 하기에는 조금은 꺼려지기도 하는 검사입니다.

경정맥요로조영술이란 X선에 조영이 되는 물감(조영제)을 정맥에 주사하며 그 물감이 신장을 거쳐 요로로 배설되는 과정을 촬영하는 방법입니다. 드물게는 조영제 부작용이 발생하기도 하지만, 방사선양도 적고 소변이 내려가는 길의 기능적인 폐색을 알 수도 있으며, 바로 쇄석을 할 수 있는 상황이라면 요로에 남아있는 조영제가 결석을 파쇄하는데 도움을 주기도 하는 방법입니다. 

초음파 검사는 초음파로 신장과 방광 등 비뇨기계 장기의 모양을 보는 방법인데, 결석이 직접 보이거나, 결석이 요로를 막고 있는 경우에는 신장이 부어 보이게 됩니다. 아쉽게도 요관을 직접 볼 수 없는 단점이 있지만, 초음파 검사라고 하는 것이 그 차체의 부작용을 걱정 할 필요가 없는 검사이므로, 질병이 의심되니 않는 상황에서의 검사로는 가장 부담 없이 할 수 있는 검사입니다. 게다가 결석만을 위해 검사를 하기엔 아쉬울 지 모르나 부수적으로 신장암 같은 다른 질병이 견 될 수도 있으니, 결석만 본다는 개념 보다는 건강검진차라도 초음파 검사 정도는 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제가 담당의사라면 질문하신 분의 상황에서는 소변검사와 초음파검사 정도를 시행하는 것이 적절할 듯이 보입니다. 더운 여름철엔 소변양이 줄어들어 결석이 더 잘 발생하는 만큼 수분섭취에도 유념하시길 바립니다.

 

원문기사 링크 : http://www.sporbiz.co.kr/news/articleView.html?idxno=6405

댓글[0]

열기 닫기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