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소식
Home 병원 소식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글 검색
한 쪽 음낭이 점점 커져 주먹만하게 만져집니다. 어떤 이상이 생긴 걸까요?
일산연세참비뇨의학과 조회수:865 175.192.134.172
2016-02-17 19:28:02

 

Q . 한 쪽 음낭이 점점 커져 주먹만하게 만져집니다. 어떤 이상이 생긴 걸까요?

 

A .

질문에 대해 한 번에 떠오르는 질병은 음낭수종 혹은 고환암 정도가 떠오릅니다. 만약 통증이나 열감이 있으며 며칠 사이에 갑자기 악화가 되었다면 고환이나 부고환의 염증을 생각 할 수있으나, 이런 경우에는 통증등 다른 증상이 더 심하여 고환이 주먹만 해 질 정도까지 견디는 환자가 거의 없습니다.

 이런 이유로 병원을 오시는 분들 중에 가장 흔하게 발견되는 질병이 음낭수종인데, 말 그대로 음낭에 물로 이루어진 종괴가 생기는 병입니다. 고환은 그 바깥에 한 겹의 막으로 덮여 있고, 이 막과 고환 사이에는 항상 약간의 액체가 고여 있습니다. 그 액체는 생성과 배출이 균형을 이루어 항상 일정한 양을 유지 하는데, 이 균형에 이상이 생기면 액체의 양이 점점 불어나서 음낭이 부불어 오르게 됩니다. 보통 통증도 없고 천천히 커지기 때문에 질문하신 분처럼 어른 주먹만큼 커 진 후에야 병원에 오시는 분들도 꽤 계십니다. 이런 경우엔 음낭에 플래쉬 빛을 대 보면 내부가 투명하게 조영되어 보이므로 어느 정도 진단을 짐작 할 수 있습니다.

 고환이 커 진 경우에는 고환암도 절대로 배제해서는 안 되는 질환입니다. 고환암은 암 자체가 매우 빨리 자라는 질환이라 한 두 달 사이에 고환이 급격히 커지는걸 느껴서 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역시나 통증도 없기 때문에 증상이 음낭수종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습니다.

 드물게는 서혜부탈장이 생긴 경우에 탈장 주머니가 음낭까지 내려와서 음낭이 커져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배에 힘들 주어 복압을 높이면 더 커지고, 누워있으면 작아지는 등 산황에 따라 크기가 커졌다 작아졌다 하는 변화를 보이는 것이 특징입니다.

 보통 초음파 검사 등으로 내부의 모양을 확인 하여, 내부에 물이 차 있으면 음낭수종으로 판단 하고, 고환과 비슷한 형태로 채워져 있으면 고환암으로, 탈장성분이면 탈장으로 판단하여 치료합니다. 치료는 모두 수술로 교정을 하든가 제거 하야 하는데, 어떤 진단을 받더라도 큰 수술이 아니고, 수술이 아닌 치료법이 없으므로, 고민 없이 수술을 진행 하시면 될 것으로 생각 됩니다.    

 

댓글[0]

열기 닫기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