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소식
Home 병원 소식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글 검색
복압성요실금은 왜 생기나요? 검사와 치료법도 궁금합니다.
일산연세참비뇨의학과 조회수:1336 175.192.134.172
2016-02-17 19:35:14

 

Q. 복압성요실금은 왜 생기나요? 검사와 치료법도 궁금합니다.

 

A.

복압성요실금이란 기침을 하거나 뛰거나 웃는 등 배에 힘이 들어갈 때 소변이 참아지지 못하고 새는 현상을 말합니다. 요도가 긴 남성에서는 전립선암 수술을 받은 경우를 제외하고는 흔하지 않으나, 여성에게는 40대 이상의 40% 정도에서 나타나고, 나이를 먹을수록 더 많이 나타납니다.

 원인은 평소 소변을 참을 때 요도를 막는 역할을 하는 요도조임근의 힘이 떨어져서 발생하는 것으로 이해 하는데, 단지 요도조임근 하나뿐 만 아니라 골반 아래쪽을 지탱하는 근육이 약해지고 인대가 늘어나서 발생하게 됩니다.

 골반근육을 약하게 하는 가장 흔한 원인은 임신과 분만인데, 안타깝게도 자연분만의 회수가 많은 여성일수록 발생율이 높고 그 정도도 심한 양상으로 나타납니다. 그 외에도 단지 고령에 의한 경우나, 골반에 수술을 받은 경우 또는 방사선치료를 받은 경우에도 발생합니다.

 일단 복압성요실금의 경우에는 어떤 때에 발생하느냐에 대한 병력청취 만으로도 그 유무는 어느 정도 판단할 수 있습니다. 염증 동반 여부를 감별하기 위해 소변검사를 기본적으로 하고, 요실금의 정도를 판단하기 위해 스트레스테스트나 패드테스트라는 검사를 하기도 합니다. 또한 요역동학검사를 시행하게 되는데, 이는 요실금의 유무와 정도를 판단하는 것뿐만 아니라, 방광의 기능 이상이나 과민성 정도를 미리 판단하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위에 열거한 여러 검사를 시행하여 복압성요실금으로 판단이 될 경우에는 수술을 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 이유는 수술이 상당히 간단한 편이고, 그 효과가 매우 좋기 때문입니다. 이전에는 개복을 하여 방광의 출구 부위를 강화하는 큰 수술을 시행하였으나, 슬링수술이라는 수술이 보급된 이후에는 매우 간단하게 치료가 되는 질병으로 인식이 되고 있습니다.

수술을 원하지 않는 경우에는 주기적으로 항문에 힘을 주는 운동법인 케겔운동이 권유되는데, 약해진 골반근육을 강화하여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운동의 지속성이나 효과를 수술만큼 기대하기는 어렵습니다. 또한 안타깝게도 아직까지는 효과적인 먹는 약제가 없는 실정입니다.

복압성요실금은 중년 이상 여성에게 상당히 흔한 질병입니다. 때로는 검사 과정이 어렵다고 느낄 수 있고, 누군가에게 털어놓기 어려울 수 있지만, 위에 언급한 대로 어렵지 않게 치료가 되는 질환이니 적절한 치료를 미루시지 마시길 권유 드립니다. 

 

원문기사 링크 : http://www.sporbiz.co.kr/news/articleView.html?idxno=27891

댓글[0]

열기 닫기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