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소식
Home 병원 소식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글 검색
과민성 방광 환자가 피해야 할 음식
일산연세참비뇨의학과 조회수:619 121.161.11.209
2019-08-07 10:13:28

과민성 방광 환자가 피해야 할 음식

 

과민성 방광 환자라면 음식 관리도 필요하다. 
 

image
 
과민성 방광이라는 질환은 요실금과 상관없이 요절박이 있는 증상군으로 정의된다. 갑자기 소변이 마려우면서 참을 수 없거나 마려움 때문에 화장실을 더 자주 간다면 과민성방광을 생각해야 한다.  
 
이 질환의 치료에는 약물치료와 행동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도움이 되는데 행동치료의 한 방법인 생활습관 조절 중 제일 대표적인 것이 식습관 조절이다. 방광에 저장이 되는 소변은 우리가 먹은 음식이나 피부로 흡수하는 여러 화장품들이나 폐로 흡수하게 되는 여러 물질들 (대표적으로 담배 연기가 있겠습니다)을 신장에서 제거한 것이다. 그래서 내가 먹은 것, 사용한 것 들 중에 방광을 자극할 수 있는 여러 물질들이 있을 수 있다. 

방광 점막을 자극할 수 있다고 알려진 여러 물질 중에 커피가 있다. 2011년도에 시행한 연구에서 성인 남녀들 대상으로 4.5 mg/kg의 카페인을 복용 시킨후에 요역동학 검사와 요속 검사로 방광기능을 비교했다. 비교 결과 카페인을 마신 쪽에서 방광이 찼다고 느낄 때 소변의 양이 더 줄어들고, 전체 소변 양은 늘리지만 소변 횟수는 증가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카페인이 소변양을 늘릴뿐 아니라 야간뇨도 늘리고, 방광의 감각을 더 예민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과민성 방광을 가진 사람은 커피와 카페인이 함류된 음료수를 피하는게 좋다. 

다음으로 문제가 되는 물질은 니코틴이다. 방광의 근육을 예민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 여성들을 대상으로한 연구 중에 담배를 피는 그룹에서 과민성 방광이 1.14배, 절박성 요실금은 1.4배 더 많다는 보고가 있다.
 
그 외에도 자극이 될만한 음식은 피하는게 좋다. 매운 음식이나 감미료 등에 반응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또 수분섭취를 야간에는 피하는 등의 조절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김명업 일산 연세비뇨기과 원장은 “음식 외에도 골반 근육을 강화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흔히들 요실금 운동으로 알려진 케겔 운동이 방광의 기능을 조절하는데 영향을 줄 수 있다”며 “1~3달 정도 꾸준히 운동을 하면 효과를 보지만, 운동을 그만두면 점점 효과는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외에도 체중 감량변비 조절, 방광 훈련 등이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http://star.mt.co.kr/stview.php?no=2019073110200432361&type=3

댓글[0]

열기 닫기

상단으로 바로가기